편안함

조회 수 157 추천 수 0 2016.01.28 12:58:56

이곳엔 아무도 오지 않는다. 그래서 매우 편하게 글을 쓸 수 있다. 

독일어는 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내가 공부를 전혀 하지 않거든. 

한국말을 써야할 일은 참 많다. 

다음주까지 마감이 하나 있고, 

책이 나올 예정이라 그 원고도 2월초까지 보내줘야한다.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 너무 귀찮다. 

어쩌다가 글을 쓰는 일을 하게 됐는지 모르겠다.

그러나 재미있다. 나도 뭐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밤낮이 바뀌었다. 

제대로 바뀌었고, 

정신이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보고 싶다 정말? raeng 2021-10-30 4
37 기억하지 않을 것 raeng 2021-08-28 9
36 아무도 raeng 2021-07-10 17
35 이사 raeng 2021-06-17 24
34 지나감 raeng 2019-11-06 79
33 욕심 raeng 2019-10-15 75
32 복순이 raeng 2019-09-05 77
31 머리 raeng 2019-08-30 79
30 야옹이 raeng 2019-08-14 78
29 아무말 raeng 2019-08-01 84
28 공간 raeng 2019-07-16 235
27 검열당하지 않는 이야기들 raeng 2019-01-14 102
26 쓰고 싶은 이야기들 raeng 2017-12-17 123
25 뭘까 raeng 2017-10-14 128
24 기분 나쁜 일 raeng 2017-10-10 136
23 춘곤증 raeng 2017-04-11 119
22 조용 raeng 2016-04-03 197
21 마음 raeng 2016-01-31 175
» 편안함 raeng 2016-01-28 157
19 너무나 큰 스트레스 raeng 2016-01-05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