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나쁜 일

조회 수 136 추천 수 0 2017.10.10 20:17:10

요즘 여러가지 일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기분 나쁜 일이 생기면 그냥 넘기려고 하지만 부모와 관련된 일은 어쩐지 서러워진다.


얼마전에 추석이었고 집에 갔었다. 

물론 좋은 말이라고 한거겠지만, 난 이제 겨우 서른인데 이런 말을 들어야 했을까. 


"요즘은 처음부터 시작하는 거 불가능해. 평판 나빠지지 않도록 언제나 조심하고 조심히 행동해."

아니 내가 아빠가 힘든 상황에 있을 때 무슨 소리 하는거 봤냐.

네 나이는 뭐라도 할 수 있고 뭐라도 시작할 수 있는 나이라며 인생에 힘을 실어주진 못할 망정 대체 뭘까. 

그리고 난 언제나 싸우는 인생이었지 단 한번도 평탄한 인생을 살아본 적 없는데요. 


작년의 아빠는 분명 나에게 "네가 하는 게 사업이냐. 그 정도 돈 버는 게 무슨" 이라고 했었다.

대충 둬도 돌아가는데다가 내가 먹고 살 만큼 벌고 손 한번 안 벌리고도 잘 사는 것 같으니 두더라. 


대학에 들어갈 때도 사람들이랑 잘 지내라고 했고,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때도 사람들과 잘 지내라고 했지.


그 말을 듣지 않은 덕에 난 잘 자랐다. 


어릴 때도 마찬가지였다. 

난 물론 아빠의 인정이나 칭찬 같은 거 없이도 잘 살아왔고 잘 자랐다. 


하지만 그런 생각이 드는 것이다. 

만약 내가 하는 어떤 일에도 지지와 응원을 보내는 부모를 만났다면 어땠을까. 


아빠라면 무조건 좋아죽는 엄마가 아니었더라면 내 인생은 어땠을까. 


난 왜 이런 부모밖에 만나지 못했을까. 밖에서 보면 뭐하나 흠잡을 것 없는 부모처럼 보이겠지만. 


그런 생각이 가끔은 든다. 


뭐 딱히 중요한 생각은 아니고 해봤자 소용없는 생각이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보고 싶다 정말? raeng 2021-10-30 4
37 기억하지 않을 것 raeng 2021-08-28 9
36 아무도 raeng 2021-07-10 17
35 이사 raeng 2021-06-17 24
34 지나감 raeng 2019-11-06 79
33 욕심 raeng 2019-10-15 75
32 복순이 raeng 2019-09-05 77
31 머리 raeng 2019-08-30 79
30 야옹이 raeng 2019-08-14 78
29 아무말 raeng 2019-08-01 84
28 공간 raeng 2019-07-16 235
27 검열당하지 않는 이야기들 raeng 2019-01-14 102
26 쓰고 싶은 이야기들 raeng 2017-12-17 123
25 뭘까 raeng 2017-10-14 128
» 기분 나쁜 일 raeng 2017-10-10 136
23 춘곤증 raeng 2017-04-11 119
22 조용 raeng 2016-04-03 197
21 마음 raeng 2016-01-31 175
20 편안함 raeng 2016-01-28 158
19 너무나 큰 스트레스 raeng 2016-01-05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