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이

조회 수 78 추천 수 0 2019.08.14 10:58:20

여름이라서 그런지 한달은 문제 없었던 모래가 조금만 지나도 냄새 난다. 

첫째는 예민해서 화장실이 더러워지면 신경질을 낸다. 

양해를 구하는 수밖에. 미안해. 


날이 더웠고 삼복이 지났다. 

올해 말까지 쓰기로 한 책을 정말로 써야한다. 

미루고 미루고 이 출판사에서 저 출판사로 넘어왔다.

사람을 챙기는 법을 배우지 못한 어른이다. 


연애 이외에 어떤 방식으로 사람과 가까워지는 지 알지 못한다.

더 큰 문제는 그렇게 내가 마음과 시간을 내어줄 만큼 친해지고 싶은 사람이 없다는 거겠지.

사람은 적고 난 문제가 없으나 

언니는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이고,

둘의 시간은 분리되지 않으니

내가 조금은 바뀌어야 한다. 


작년엔 온몸이 염증 투성이였던 여름이었으나

올해는 그래도 견딜만 했다. 


숲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보고 싶다 정말? raeng 2021-10-30 5
37 기억하지 않을 것 raeng 2021-08-28 10
36 아무도 raeng 2021-07-10 17
35 이사 raeng 2021-06-17 25
34 지나감 raeng 2019-11-06 80
33 욕심 raeng 2019-10-15 76
32 복순이 raeng 2019-09-05 78
31 머리 raeng 2019-08-30 80
» 야옹이 raeng 2019-08-14 78
29 아무말 raeng 2019-08-01 85
28 공간 raeng 2019-07-16 236
27 검열당하지 않는 이야기들 raeng 2019-01-14 103
26 쓰고 싶은 이야기들 raeng 2017-12-17 124
25 뭘까 raeng 2017-10-14 129
24 기분 나쁜 일 raeng 2017-10-10 137
23 춘곤증 raeng 2017-04-11 119
22 조용 raeng 2016-04-03 198
21 마음 raeng 2016-01-31 176
20 편안함 raeng 2016-01-28 158
19 너무나 큰 스트레스 raeng 2016-01-05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