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조회 수 24 추천 수 0 2021.06.17 07:58:13

많은 것이 지나갔다. 

어떤 한 시절이 휙 지나간 기분이다.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고

또 어떤 것을 열심히 했다.

분노를 하고 사랑을 하고 절망을 하고 울고 웃었다.

시간은 지나갔고 나는 그만큼 크거나 또는 작아졌다.

작아지고 또 어떤 것을 작게 접는 방법을 배웠다.

어떤 것은 굳이 펼쳐놓지 않는 것이 더 좋다.


붙잡을 수 없지만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싶다.

물 한방울도 아끼는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다.

그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닐 지 몰라.

그래도 하는 척이라도 한다면 조금은 나아지지 않을까.


6월 11일 애랑이 하늘에서 생활을 한지 8년.

다른 누군가의 장례식에 다녀왔다.

아프지 않길 바라며 산다.


소중한 사람들과 소중한 고양이들이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보고 싶다 정말? raeng 2021-10-30 4
37 기억하지 않을 것 raeng 2021-08-28 10
36 아무도 raeng 2021-07-10 17
» 이사 raeng 2021-06-17 24
34 지나감 raeng 2019-11-06 79
33 욕심 raeng 2019-10-15 75
32 복순이 raeng 2019-09-05 78
31 머리 raeng 2019-08-30 80
30 야옹이 raeng 2019-08-14 78
29 아무말 raeng 2019-08-01 85
28 공간 raeng 2019-07-16 236
27 검열당하지 않는 이야기들 raeng 2019-01-14 103
26 쓰고 싶은 이야기들 raeng 2017-12-17 124
25 뭘까 raeng 2017-10-14 129
24 기분 나쁜 일 raeng 2017-10-10 137
23 춘곤증 raeng 2017-04-11 119
22 조용 raeng 2016-04-03 198
21 마음 raeng 2016-01-31 176
20 편안함 raeng 2016-01-28 158
19 너무나 큰 스트레스 raeng 2016-01-05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