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조회 수 17 추천 수 0 2021.07.10 13:46:02

아무도 하지 않은 이야기를 할 수는 없다.

내가 생각하는 것은 나의 머리에서 나오긴 했지만 

다른 이들도 생각하는 것. 

글을 쓸 수 있다는 권력에 대해 생각한다.

시간이 흐르고 지금은 언젠가의 과거.

4단계.

코로나의 시절.

지나가겠지만 유난히 길게만 느껴진다.


쓰지 못하는 글.

내 탓을 하지 않고 또 새로운 것을 구매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보고 싶다 정말? raeng 2021-10-30 5
37 기억하지 않을 것 raeng 2021-08-28 10
» 아무도 raeng 2021-07-10 17
35 이사 raeng 2021-06-17 25
34 지나감 raeng 2019-11-06 80
33 욕심 raeng 2019-10-15 76
32 복순이 raeng 2019-09-05 78
31 머리 raeng 2019-08-30 80
30 야옹이 raeng 2019-08-14 79
29 아무말 raeng 2019-08-01 85
28 공간 raeng 2019-07-16 236
27 검열당하지 않는 이야기들 raeng 2019-01-14 103
26 쓰고 싶은 이야기들 raeng 2017-12-17 124
25 뭘까 raeng 2017-10-14 129
24 기분 나쁜 일 raeng 2017-10-10 137
23 춘곤증 raeng 2017-04-11 119
22 조용 raeng 2016-04-03 198
21 마음 raeng 2016-01-31 176
20 편안함 raeng 2016-01-28 158
19 너무나 큰 스트레스 raeng 2016-01-05 184